단계별‧유형별 대응 대책, 주요 분야별 세부 대응 대책, 부당노동행위 예방 등 내용 담아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25일 급식, 돌봄, 환경미화 등을 담당하는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총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이 학교 업무 공백과 학사운영 차질을 막기 위해 이달 16일 관련 대책을 산하 기관과 공립 각급 학교에 시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교육청 관련 대책에 따르면 파업 시 단계별 대책, 학교급식, 초등돌봄, 특수교육, 유아교육 등 분야별 대책, 부당노동행위 예방을 위한 노동관계법 준수 여부 확인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학부모들에게는 가정통신문을 통해 도시락 지참할 것과 돌봄교실 운영 차질  등을 사전 인지해 이에 대한 대비책을 나름대로 갖출 수 있도록 배려했다.

파업으로 인한 급식 차질 대비책으로 다수의 조리원들이 파업에 참가할 경우 학교운영위원회 회의를 거쳐 학생들이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하거나, 미지참 학생은 빵과 우유 등 간이 급식으로 대체하고 식품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유·초 돌봄 및 특수교육 등 파업으로 인한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에 대해선 교직원들의 업무를 재조정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등 학교 내 인력을 최대한 가동해 학사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파업기간 동안 교육청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학교급식 여부, 돌봄교실 운영 및 특수교육, 유치원 방과후 교육과정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여 학교 학사운영과정이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9397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