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이장우 대전시장 주간업무회의 주재, 교통정책 개선 지속 발굴 등 지시

(사진=대전시 제공)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대전시와 대덕특구의 교류 협력이 강화됨으로써 정부출연연구기관 연구 성과물이 지역창업으로 연결되는 등 보다 적극적인 원팀으로 나가야 한다. 보안상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대덕특구 녹지공간을 시민과 공유하는 협력관계도 넓혀지길 바란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28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내년 대덕특구 조성 5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과학축제 유치 등 대전이 과학수도로써 위상을 갖출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또 “내년은 대덕특구 조성 50주년, 대전엑스포 개최 30주을 맞는 의미 있는 해”라며 ‘대전이 가진 과학도시로서의 위상과 역량에 걸맞는 과학기술 수도를 대외적으로 선포할 기회“라고 과학수도의 입지 강화를 재차 강조했다.

이장우 시장은 ”대전시와 대덕특구가 보다 발전적인 관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협업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신탄진휴게소 하이패스 진출입로 신설, 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 시 교통정책을 점검하고 시민편의 증진을 위해 힘쓸 것“을 당부했다.

장대교차로 입체화 문제를 두고 이 시장은 ”몇 달 심사숙고 끝에 매몰비용 없이 좋은 아이디어로 잘 해결될 것“이라며 ”교통건설국은 경부 호남고속도로 하이패스 진출입로 추가 설치 등 대전시 전체 교통문제에 대한 개선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했다.

시정 업무 정체 등으로 시민불편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신입 직원에 대한 업무역량 강화에도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신입 공무원이 업무에 낯설고 경험도 부족해 곤란을 겪지 않도록 선배 직원들이 잘 이끌어야 한다”며 “수시로 신입 직원들의 업무를 돕고 역량을 키워 시민을 위한 정책이 지체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도와 줄  것”을 강조했다.  

이 밖에 주간업무회의에서는 연말 국비증액, 미래전략 그랜드플랜 확립,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준비 철저 등 현안 논의가 이뤄졌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0256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