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 대구 서구 중리동의 한 LPG충전소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사진=대구소방본부)
▲지난 16일 대구 서구 중리동의 한 LPG충전소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사진=대구소방본부)

[대구=내외뉴스통신] 김도형 기자

대구 서구 중리동 LPG충전소 폭발사고로 부상을 입었던 직원 A씨(40대)가 치료를 받다 끝내 숨졌다. 

29일 경찰 발표에 따르면 폭발 사고로 인해 중상을 입은 A씨는 지금까지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전 숨졌다. 

지난 16일 오후 5시 30분경 서구 중리동의 한 LPG충전소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해 충전소 직원 6명 등 8명이 부상을 입은 바 있다. 이중 직원 2명은 전신 80%의 화상을 또 다른 직원 1명은 전신 40%의 화상을 입었고 나머지 5명은 경상을 입은 가운데 3명은 퇴원했다.  

sk@nbnnews.tv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0778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