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세종시 제공)
(사진=세종시 제공)

 

[대전=내외뉴스통신]금기양 기자

최민호 세종시장은 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국가감염병 대응 사무는 자치사무이자 국가사무” 임을 강조하고, “최근 1주간 세종시 코로나 발생률이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다. 연말연시 모임이 많은 시기인 만큼 방역대응체계를 낮추기엔 시기상조”라고    기존 방역수칙을 유지할 뜻임을 내비쳤다.

최근 정부 방침과 달리 실내마스크 의무화 해제를 검토 중인 인근 지자체들의 코로나 방역정책과 관련해 “시장이나 실국장들이 과련 질문을 많이 받고있는 상황”이라면서 “세종시의 경우 젊은 도시로, 최근 코로나 발생 상황을 보면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으며, 연말연시 모임이 많은 상황에서 방역 대응 수위를 낮추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했다.

최근(11월 29일∼5일) 주간 세종시 코로나 발생률은 10만 명당 전국 평균 102.6명보다 많은 116.7명으로 나타났다.

최 시장은 또 “국가 감염병 방역 사무는 자치 사무이면서 국가사무이기도 하다. 감염병 대응과 확산 억제 방식에 있어 전국 지자체가 제각각 이라면 전반적 통제가 어렵다”며 “세종시는 다른 지자체와는 성격이 다른 행정수도로서 정부세종청사가 있고 세종청사에 근무 중앙 공무원 대부분 세종시에 거주하는 세종시민”임을 강조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컨트롤 타워 국무총리 역시 세종청사에서 관련 업무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와 궤를 달리하는 정책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민호 시장은 연말연시 생산적 복지정책을 강조하며 “내년에 보호 종료되는 자립 준비 중인 청년과 제도권 밖 돌봄  아동 지원책 등 각별히 챙길 것”을  지시했다.

최 시장은 “연말연시 세종시와 기관 등으로 기부금품 등이 많이  들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 일시금으로 나눠주고 끝나는 일회성 행사를 지양하고 보다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법과 제도를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또 “기부금뿐 아니라 복지정책 실행에 있어 ‘생산적 복지’ 차원에서 접근”을 강조하고 “지속 가능한 복지가 될 수 있도록 대상별 지원책, 프로그램 등을 기획하라”고  했다.

최민호 시장은 새로운 복지정책 방안으로 자립준비청년의 자립기반 마련을 위한 기술교육 확대, 보육원 입소 자격기준 사각지대 발굴 및 별도의 주중 프로그램 마련 등을 예로 들고 , “세종시가 선도적으로 정부에 제안도 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ojonglym62@daum.net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233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