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논의 예정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르면 내년 1월 말쯤 해제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처)
한덕수 국무총리는 6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르면 내년 1월 말쯤 해제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캡처)

[내외뉴스통신] 노준영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르면 내년 1월 말쯤 해제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실내 마스크 해제와 관련해 “처음엔 날짜를 내년 3월로 보는 전문가가 많았던 것 같은데 지표들이 진전이 되면 조금 더 일찍 할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며 “현 단계에서는 전문가들이 내년 1월 말쯤 그런 요건에 달할 수 있지 않을까 선제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정도의 단계”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지난 9월 23일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마스크를 실내에서 전면적으로 벗는 걸 미리미리 검토해놓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지시했다”며 “(마스크) 벗는 사람도 그렇고 마스크 생산하는 분들도 미리 준비해야 할 것 아니냐라고 검토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총리는 "저도 그렇고 모두 다 여건만 되면 빨리 벗고 싶다고 생각하지만 확실한 우리의 지표와 기준을 만들고 충족할 때, 전체 방어체계에 큰 지장을 주지 않을 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오는 15일 코로나19 대응 방향을 논의하는 ‘1차 전문가 공개 토론회’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 문제를 논의한 뒤, 오는 23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실내 마스크 해제와 관련한 방역 지표를 검토해 해제 시점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충남과 대전 등 일부 광역자치단체장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논란이 불거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5일 SNS에서 “대한민국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즉시 준비하자”며 “적어도 1월 말에는 의무 해제 검토가 아닌 시행을 전제로 대책 마련에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한 총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조치는 중대본 본부장을 맡은 국무총리가 조정할 수 있게 돼 있다”며 자체 해제는 안 된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o2h2onaclme@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254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