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주 에스엘서울병원 한호성 원장 기고

양주 에스엘병원 한호성 원장[사진=에스엘병원 제공]
양주 에스엘병원 한호성 원장[사진=에스엘병원 제공]

[양주=내외뉴스통신] 신선호 기자

허리 통증은 누구나 살면서 한 번은 겪는, 아주 흔한 증상이다. 허리 통증은 추운 날씨에 몸이 더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급작스럽게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하면 쉬 발생하는 경향이 있어, 날이 차가워 지면 흔해진다. 특히 추워지는 날씨에 불편한 자세를 장시간 취하거나 하면 더 나빠지기가 쉬운데, 이런 조건들을 빠짐없이 만족하는 우리의 전통이 있으니 김장이 바로 그것이다.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 가장 대표적이며 흔한 것은 ‘추간판 질환’ 이다. 흔히 사용하는 허리 디스크라는 용어는 실상 여러 의미가 뭉뚱그려진 표현이다. 척추는 몸통인 척추체와 후궁으로 구성되는데, 척추체의 사이는 척추 원반이라 부르는 연골 조직으로 연결되어 움직임과 안정적 신체 지지를 가능하게 한다. 이 척추 원반(또는 원판)이 흔히 '디스크(intervertebral disc)'라 부르는 것이고, 우리말로는 추간판이라 한다. 추간판은 튀어나오거나(탈출), 찢어지고(파열), 낡아가기도(퇴행성 변화) 하는데, 이런 다양한 추간판의 질환들을 ‘디스크’라고 묶어서 부르다 보니 혼란이 생기곤 하는 것이다. 
 
김장처럼 장시간 허리를 구부리고 압력을 가하며 때로 무거운 물건을 드는 등의 나쁜 생활 습관과 외부에서 가해지는 충격, 점진적으로 진행하는 노화 등이 추간판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추간판의 외부를 구성하고 있는 섬유륜이 손상되어 내부의 수핵이나 섬유륜의 일부가 척추관으로 빠져나오게 될 수가 있는데, 이렇게 튀어나온 추간판이 신경을 직접 누르거나 염증을 일으켜 신경을 자극할 수 있다. 이렇게 신경 자극 증상이 동반된 추간판의 파열 상태를 바로 ‘추간판 탈출증’, 흔히 ‘허리 디스크’라고 부른다.

추간판 탈출증 외에도 추간판을 이루고 있는 섬유륜이 속으로 찢어지기만 하는 ‘추간판 섬유륜 파열’ 또한 허리 통증의 매우 흔한 원인이다. 이 경우에는 신경증상 없이 허리 전반에 둔중한 통증이 발생하고, 움직임으로 악화되나, 허리 근육을 눌렀을 때에는 통증이 유발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 그렇다면 이런 추간판 질환은 왜, 어떤 원인으로 발생하는 것일까?

추간판 질환의 내적 요인이란 주로 추간판의 노화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다. 나이가 들수록 퇴행으로 인해 변화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과정이지만, 흡연이나 비만, 가족력(유전적 소인) 등이 있는 경우 노화가 정상에 비해 촉진되기도 한다. 흡연은 섬유륜에 영향을 공급하는 혈관을 수축시키고 적혈구를 일산화탄소로 포화시켜 추간판 세포로의 산소 공급이 어려워지게 만든다. 비만은 늘어난 무게로 추간판의 부담을 가중시켜 노화를 앞당긴다. 또한 연골의 대사, 생성과 관련하여 부정적인 가족력이 있는 경우, 혈연관계의 가계 내에 다수의 추간판 질환 환자가 발견되기도 한다. 특정한 가계에서 노안이나 동안이 다수 보이는 것처럼, 추간판의 노화에도 가족력이 작용하는 것이다. 강직성 척추염이나 미만성 특발성 과골격화 증후군(DISH)과 같이 척추에 발병하는 유전질환이 있는 경우는 말할 것도 없다 하겠다. 

추간판 질환의 외적 요인으로는 반복적으로 취해진 잘못된 자세, 큰 충격에 의한 외상 등이 있다. 상술된 김장과 같은 작업이나 장시간 허리를 숙인 상태로 작업을 해야만 하는 직업, 무거운 물건을 들 때 무릎을 구부려 드는 것이 아니라 오직 허리 힘으로 드는 습관도 많은 부담을 유발한다. 또한 평소 운동량이 부족하여 척추 심부 근육이 약한 사람일수록 외적 요인에 취약해진다.

◆ 간헐적으로 나타나는 허리 통증, 어떻게 해야 할까?

허리 통증은 누구나 살면서 한번은 겪게 되는 아주 흔한 증상인 만큼, 가볍게 넘기지 않고 지속적인 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양주시 에스엘서울병원 한호성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만약 바르지 않은 자세를 취해야만 했다면, 틈틈이 일어나 가벼운 회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허리를 풀어주어야 한다. 또한 일상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하도록 노력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허리 통증, 가볍다고 그냥 넘기면 더 큰 병이 될 수 있다. 만약 꾸준한 노력과 생활습관 개선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전문의의 진료를 통해 확실한 진단을 받고 바른 치료를 빠르게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혹시 지금까지 가벼운 질환이라 생각하고 쉽게 넘겼던 허리 통증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병원에 방문해 정확한 진단과 올바른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이다. 

sunho8112@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2611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