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내외뉴스통신] 김의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청주 서원구)의 공제 배제설로 청주시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20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오제세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대상에 포함됐다는 이야기가 나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관위가 충북의 8개 지역구 중 오 의원 지역구인 서원구에 대해서만 경선 여부를 확정하지 않아 이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또한 오 의원이 민주당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에 해당돼 공천 배제설이 나오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또 노영민 대통령 실장의 보좌관을 지냈던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에게 공천을 주기 위해 오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들도 제기된다. 

오 의원은 이와관련,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공천에서 배제할 만한 사유가 없다"며 "공천 심사의 공정성에 대해 이의를 제기 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4선을 지낸 오 의원은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인데, 무슨 의도가 있는게 아니면 현역을 공천에서 배제시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오 의원은 지난 19일 당 공천 관련 인사들에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보좌관 출신이 경쟁력이 막강한 4선 현역 의원을 아무런 결격 사유도 없이 경선 배제한다는 건 황당 무계한 일"이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오 의원의 지역구는 민주당에서 이장섭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 이광희 전 도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udrd88@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7038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