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위해 온라인 시장개척단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는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위해 온라인 시장개척단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제공=울산시)

[울산=내외뉴스통신] 김규형 기자

울산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위해 온라인 시장개척단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울산시가 울산코트라지원단과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매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 화상상담 방식으로 추진한다.

이번 온라인 시장개척단 사업은 관내 수소에너지 관련 중소기업 20개사를 모집해 오는 10월 유럽 지역 구매자와 수출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동남아 지역 해외판로 개척을 위해 중소기업 10개사를 모집해 베트남(9월)과 말레이시아(11월) 지역의 구매자와도 수출상담도 진행한다.

참가기업은 사전연결을 통해 구매자와 상담일정이 확정되며 전문 통역원의 도움을 받아 1:1 심층상담을 진행하게 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울산통상지원시스템을 통해 8월 31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이  신규 거래선을 발굴하고 수출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aran50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60702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