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는 '2023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 모두 8건이 선정돼 국비 58억 7000만원을 확보했다. (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는 '2023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 모두 8건이 선정돼 국비 58억 7000만원을 확보했다. (사진제공=울산시)

[울산=내외뉴스통신] 김규형 기자

울산시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23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공모에 모두 8건이 선정돼 국비 58억 7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올해 사업비 55억 3000만 원 대비 3억 4000만 원(6.1%)이 늘어난 것으로 지방비 16억 3000만 원을 포함하면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비는 전체 75억 원에 달한다.

선정된 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도로,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 부족에 따른 거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생활기반사업 4건과 구역 내 환경개선을 위한 환경문화사업 4건 등 모두 8건이다. 

주요사업으로 ▲지산저수지 수변경관 개선사업(8억원) ▲창평동 일원 폐선부지 경관사업(9억원) ▲범서 천상저수지 누리길 조성(4억원) ▲절골마을 일원 도로 확장(9억원) ▲동해안로~미포산업로 연결도로 개설(6억원) 등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 선정으로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충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들에게도 여가 공간을 제공하고 생활 불편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paran50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3220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