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로 인한 수온 증가로 넓게 퍼질 것...별다른 예방법 없어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출처 : MBC 유튜브 화면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선 기자

기후 온난화로 수온이 상승하면서 사람의 뇌를 파먹어 죽음에 이르게 하는 아메바인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미국 전역의 강과 호수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네글레리아 아메바에 침투당한 사람의 치사율은 97%에 달한다.

현지시간 21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애리조나주 등 기온이 높은 남부지역에서 주로 관찰된 네글레리아 아메바가 최근엔 중부 네브래스카주는 물론, 추운 지역으로 손꼽히는 미네소타주 등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0.02~0.5㎜ 크기의 단세포 동물인 네글레리아 아메바는 섭씨 30도 이상의 따뜻한 물에서만 생존이 가능하다. 그런데 강과 호수의 수온이 기후 온난화로 최근 급격하게 높아지면서 네글레리아 아메바의 새로운 서식지가 된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1962년에서 2020년까지 151명이 네글레리아 아메바에 침투당했고 이 중 4명만 살아남았다고 밝혔다. 네글레리아 아메바는 뇌수막염을 유발하는데, 치료한 뒤에도 뇌 기능에 치명적 손상을 남기며, “심한 두통과 발열,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그 후 경직과 발작, 혼수상태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강이나 호수에서 수영하거나 잠수하는 10대 소년이 많기 때문에 네글레리아 아메바에 당하는 연령대는 10대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캘리포니아 리버사이드 대학의 환경 공학자인 윤 쉔은 “수온이 올라갈수록 네글레리아 아메바의 생존과 성장을 촉진시킨다”고 말하며 “최근 수영 같은 레저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많아져 감염 위험은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게 된다”고 경고했다.

콧구멍을 좁히는 클립을 사용하고 물에 들어가거나, 아예 머리를 물에 담그지 않는 강·호수와 머리·얼굴의 직접적인 접촉을 피하는 예방법 말고는 확실한 예방책은 없다. 미국 애리조나 대학의 미생물학자인 찰스 제르바는 “지구온난화로 네글레리아 아메바 등의 위험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이제는 추운 지역에 사는 사람들도 얼마든지 더운 지역의 병원체에 노출될 수 있다”고 재경고했다.

gmltjs3698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4695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