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내동 청사 42년 사용 노후로 이전
- 장애인BF인증, 친환경 녹색건축물
- 주차공간 확대, 민원편의 고려

▲부천소사경찰서는 23일 옥길동 신청사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사진제공=부천소사경찰서)    
▲부천소사경찰서는 23일 옥길동 신청사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사진제공=부천소사경찰서)    

[부천=내외뉴스통신] 김해성 기자=부천소사경찰서(서장 고성한)는 23일 옥길동 신청사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박지영 경기남부경찰청장, 조용익 부천시장, 최성운 시의회의장, 김상희 국회의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부천의 첫 경찰서로서 1982년에 지어진 송내동 청사는 노후가 심하여 누전, 누수 등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으며, 협소한 사무실, 부족한 주차시설 등 많은 불편함을 겪어 왔다.

이를 해소하기 위한 청사이전 안이 지난 2015년 논의되기 시작하여 2018년 9월부터 금년 6월까지 옥길동 10,200㎡의 부지에 408억 원의 예산으로 신청사를 건립했다.

신청사는 지하1층, 지상6층 규모로 장애인 BF인증, 지열을 이용한 냉난방 시설, 친환경 자재를 활용한 녹색건축물로 사회적 약자보호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방문민원인의 편의를 위해 수유실 설치, 주차시설 확대 등 시민편리를 최우선으로 생각하였다.

또한 이동식 표적을 갖춘 실내사격장, 무도장과 체력단련실, 샤워시설을 확보하는 등 직원 근무환경도 적극 개선하였다.

고성한 서장은 신청사로의 이전을 더 큰 도약의 기회로 삼고 넓어진 업무공간, 쾌적한 환경에서 최상의 치안서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주민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사회적 약자보호와 공동체 치안활동에 힘써 더 안전한 부천소사를 만들어 갈 것을 약속했다.   

4587517@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04849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