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사진=YTN뉴스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사진=YTN뉴스 캡처)

[내외뉴스통신] 김희정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4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첫 대면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36분 시 주석과 만나 "두 나라의 지도자로서 협력이 필요한 긴급한 글로벌 이슈에 대해 함께 일할 방법을 강구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기후변화, 식량 부족 등의 현안에 대해서 양국의 책임 있는 대응 필요성을 주장했다. 시 주석은 양국 관계를 바른 궤도로 돌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전략적 문제들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됐다고 전했다. 양국 정상의 구체적인 합의나 공동성명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문제부터 북한 핵실험 등 현안 대화가 이어지며 양국 정상의 입장 차가 벌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만에 대한 현상 변경을 반대한다고 주장하자 시 주석은 "대만 문제는 미·중 관계의 첫 번째 레드라인"이라며 관여하지 말라고 응수했다. 시 주석은 대만이 중국에 속해있으며 대만 독립을 절대 불허한다고 전했다.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해서 바이든 대통령은 우려를 표명하며 인도태평양 동맹국 방어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관여를 당부했다"며 "중국도 북한의 도발행위를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이 계속 도발하면 동아시아 지역 미군 주둔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는 취지로 중국을 압박했다.

한편 백악관에 따르면 양국은 우크라이나 내 핵무기 사용이나 위협에 대한 반대한다는 것에는 같은 입장을 보였다. 러시아의 핵 위협에 대해 시 주석이 직접 반대 입장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양국은 미중 관계개선을 위한 고위 당국자 간 소통에 대해 후속 논의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백악관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향후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ds05055@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17034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