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내외뉴스통신] 이송옥 기자

초겨울에 들어선 고원지대에서는 나무와 풀이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다. 그러나 칭하이(青海)성 황난(黃南)짱(藏)족자치주 젠자(尖扎)현의 한 재배단지에는 초록잎이 가득하다. 비닐하우스에서 재배 중인 용과가 수확기를 맞이하자 바이헝웨이(白恆瑋)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칭하이(青海)성 황난(黃南)짱족(藏族)자치주 젠자(尖扎)현에 소재한 비닐하우스. (사진=신화통신 제공)

지난 2019년 황허(黃河) 상류에 위치한 젠자현을 관광한 그는 이곳의 깨끗한 수자원과 풍부한 일조량을 보고 생태농업에 대한 구상을 하게 됐다. 그 후 산시(陝西)성·산둥(山東)성 등 지역을 돌아보면서 비닐하우스와 현대 과학기술을 이용해 칭하이성의 고원지대에서도 열대과일을 재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젠자현으로 돌아온 그는 단숨에 30개의 비닐하우스를 계약하고 알칼리성 토지 개량에 착수했다.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곳곳마다 물을 뿌리고 흙을 뒤엎고 유기농 비료 등 토양개량제를 살포했다. 1년의 노력 끝에 토양은 단립(덩어리) 구조를 형성했다. 그는 과수 묘목을 잘 자라게 하려면 먼저 토양을 관리해 뿌리가 숨 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런 상태가 되어야 증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바이헝웨이(白恆瑋)가 용과 나무의 가지치기를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제공)

토양 개량이라는 산을 넘자 '온도 조절'의 벽에 부딪쳤다. 그는 겨울철에 온도 유지를 위해 해가 저물기 전 비닐하우스에 이불을 덮어두고 여름에는 높은 기온에 식물이 타들어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차양막을 치고 통풍이 잘 되도록 했다.

끊임없이 여러 방법을 시도한 결과 용과가 열렸다. 또 수박, 무화과 등 여러 종류의 과일도 농촌 수확 체험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으며 콜드체인을 통해 베이징, 톈진(天津) 등 지역으로 판매되고 있다. 그는 "비록 평균 시장가보다 비싸지만 품질이 좋고 유기농으로 재배했기 때문에 수요가 많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헝웨이가 구아바 열매를 솎아내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제공)

농한기에 그는 동영상이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농사 및 재배 경험을 공유한다. 그는 농업을 발전시키려면 과학기술 이용을 중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온도 조절, 비료 자동 살포 등이 가능한 스마트 비닐하우스를 만들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내외뉴스통신, NBNNEWS

기사 URL : http://www.nb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20333

저작권자 © 내외뉴스통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